편집 : 2021.11.29 월 10:05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 기사제보 PDF보기
자세히
> 뉴스 > 정책
     
[환경부] 아·태국가, 녹색회복 의지 담은 결과문서 도출
2021년 10월 08일 (금) 09:20:04 워터저널 webmaster@waterjournal.co.kr

[환경부] 아·태국가, 녹색회복 의지 담은 결과문서 도출
‘제4차 아시아·태평양 환경장관포럼’서 플라스틱 문제 해결 위한 핵심 행동 분야 모색

환경부(장관 한정애)와 유엔환경계획(UNEP) 공동으로 개최하는 ‘제4차 아시아·태평양 환경장관포럼’의 본회의인 각국 장관급 회의가 10월 7일 수원시 영통구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열렸다.

장관급 회의에는 아시아·태평양지역 32개 국가 장·차관급 인사 28명을 포함한 정부 인사들과 국제기구 수장 등 120여명이 참석했다. 오후까지 이어진 오늘 회의는 총 2개 부문(세션)으로 이어졌다.

경제, 보건, 기후, 식량 등 주요 4개 핵심 행동분야를 중심으로한 부문회의에서는 아·태지역의 협력 방향을 찾고, 의장국으로서 우리나라의 자연행동 강화를 위한 정책을 소개하는 등 각 국가들은 활발히 의견을 공유했다.

특히, 우리나라는 올해 10월 쿤밍에서 온라인으로 개최되는 제15차 생물다양성 협약 당사국 총회(COP COP15)에서의 성공적인 ‘2020년 이후(포스트) 글로벌 생물다양성 체계(프레임워크, Post-2020 GBF)’를 위한 논의를 촉구하고, 그린뉴딜 및 기후변화 적응 전략 수립 등 우리나라의 정책을 교류했다.

아울러 해양폐기물 등 플라스틱 문제 해결을 위한 국제협력을 강화하고 육상 및 해양 보호지역 확대 등 국제사회 의지 결집 필요성에 공감하고, 국제협력의 중요성을 확인했다. 우리나라는 플라스틱 문제 해결을 위한 각 국의 공동 대응 의지를 환영하고, 제5차 유엔환경총회 계기 본격적인 논의가 시작될 플라스틱 협약 내용 구성을 위한 정부간 협상 위원회에 적극 참여하겠다고 밝혔다.

유엔(UN) 내 환경 현안 논의를 이끌어가는 기구로서 유엔환경계획의 위상을 재정립하고, 재정지원 필요성 등 향후 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이후 남은 회의에서는 아시아·태평양 환경장관포럼의 공동 주최자인 유엔환경계획의 50주년을 맞아(2022) 유엔환경계획의 역할 강화를 모색하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우리나라는 다양한 유엔 기구 간 연계와 협력을 강화하여, 환경 문제의 복잡성에 적절히 대응하여야 한다고 언급했다.

6시간 넘게 진행된 이번 제4차 아·태포럼 장관급 회의는 참석 국가 간 결과문서에 합의하며 폐회됐다.

한정애 환경부 장관은 폐회사에서 “이번 포럼의 논의 내용은 이번달 제15차 생물다양성 협약 당사국 총회(CBD COP15), 11월 제26차 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COP26), 그리고 내년 제5차 유엔환경총회의 디딤돌이 될 것”이라고 하면서, “이번 포럼을 계기로 각 국가들의 활발한 환경 협력이 이어지길 바란다”고 했다.

각 국가들은 오늘 합의한 결과문서 내용 이행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의지를 다졌으며, 이번 제4차 아·태환경장관포럼의 논의 내용은 내년 2월 개최 예정인 제5차 유엔환경총회(UNEA-5)에 반영될 예정이다.

ⓒ 워터저널( http://www.waterjournal.co.kr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워터저널소개 | 제휴안내 | 광고안내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주)물사랑신문사 우) 138-838 서울 송파구 삼전동72-3 유림빌딩 | TEL 02-3431-016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철민국장
Copyright 2010 워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aterjournal@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