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8.11 화 09:45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 기사제보 PDF보기
자세히
> 뉴스 > 기업
     
[국립생태원] 자생식물 활용한 종이공작 생태도서 발간
2020년 05월 29일 (금) 08:52:13 워터저널 webmaster@waterjournal.co.kr

[국립생태원] 자생식물 활용한 종이공작 생태도서 발간
국립생태원, 종이공작에 생태정보 담은 『사계절 우리 식물들』 발간
뜯기, 끼우기 등 종이놀이로 아이들의 감각과 상상력 향상

환경부 산하 국립생태원(원장 박용목)은 종이공작과 생태정보를 접목한 ‘에코 페이퍼 아트’ 시리즈 『사계절 우리 식물들』을 5월 29일 발간한다.

‘에코 페이퍼 아트’ 시리즈는 종이 예술과 국립생태원의 생태 콘텐츠를 접목한 출판물로 이번 『사계절 우리 식물들』은 우리나라에서 자생하는 식물들을 다룬 생태교육용 도서다.

국립생태원은 ‘에코 페이퍼 아트’ 시리즈로 2017년 1월 1편인 『사라져 가는 동물들』, 2편 『내 손으로 꾸미는 얼음나라』를 첫 발간했으며, 이번 『사계절 우리 식물들』은 3편으로 이달 말부터 전국 서점에서 유료로 판매될 예정이다.

『사계절 우리 식물들』은 가위질에 미숙한 아이들이 쉽게 활용하도록 종이를 뜯어서 끼울 수 있는 놀이 부분과 식물들의 생태 정보를 알려주는 도감 부분으로 구성됐다.

놀이 부분은 책의 가운데 점선을 따라 종이를 뜯고, 뜯어낸 종이를 교차해서 끼워주면 입체적인 식물 종이모형이 완성되도록 담겼다.

특히, 이 책은 일회성 종이공작 책과는 달리 식물의 생태정보와 사진을 제공하여 종이공작 부분을 뜯어낸 뒤에 남은 부분을 식물도감으로 활용할 수 있다.

식물 생태 정보는 개나리, 민들레, 벚나무 등 주변에서 볼 수 있는 식물들을 비롯해 멸종위기 야생생물 Ⅱ급 가시연과 해오라비난초 등 우리나라에서 자생하는 식물 총 31종을 사계절로 나누어 수록됐다.
 
또한, ‘에코 페이퍼 아트’ 시리즈는 뜯기, 끼우기, 풀로 붙이기 등 종이공작을 이용한 교육 도서로, 미취학 아동부터 성인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연령층에서 각자의 수준에 맞게 즐길 수 있다.

이 시리즈는 ‘종이 예술(페이퍼 아트)’이라는 예술 장르가 국립생태원의 전문 콘텐츠와 결합하여 독창적인 생태‧예술‧교육 융합 콘텐츠로 재탄생되었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박용목 국립생태원장은 “이번 도서는 우리나라에서 자생하는 식물들의 생태와 종이 놀이를 접목하여 아이들의 생태 감수성을 자연스럽게 키울 수 있다는 측면에서 매우 의미 있는 시도”라며, “앞으로도 국민들이 생태를 가깝게 느낄 수 있는 다양한 콘텐츠를 만들어 보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워터저널( http://www.waterjournal.co.kr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워터저널소개 | 제휴안내 | 광고안내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주)물사랑신문사 우) 138-838 서울 송파구 삼전동72-3 유림빌딩 | TEL 02-3431-016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철민국장
Copyright 2010 워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aterjournal@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