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8.6 목 09:36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 기사제보 PDF보기
자세히
> 뉴스 > 환경종합 | 환경종합
     
[경기도] 생태계 파괴 일으키는 ‘풍선 날리기’ 금지
2019년 12월 27일 (금) 09:31:58 워터저널 webmaster@waterjournal.co.kr

[경기도] 생태계 파괴 일으키는 ‘풍선 날리기’ 금지

경기도가 연말연시나 새해를 맞아 도내 곳곳에서 열리는 다양한 야외행사에서 관행적으로 시행되던 ‘풍선 날리기 이벤트’를 전면 금지하기로 했다.

풍선 조각이 해양이나 임야에 떨어져 환경오염을 유발하거나 야생동물의 먹이로 둔갑해 생태계에 악영향을 미치는 등의 부작용을 사전 차단한다는 구상이다.

소망을 염원하는 의미로 진행되는 풍선 날리기 이벤트는 적은 비용으로 화려한 시각적 효과를 낼 수 있어 체육대회, 지역축제, 새해맞이 소망 기원 등 다양한 축제 및 행사에서 빈번하게 실시되고 있다.

그러나 헬륨가스로 채워진 풍선이 산과 들, 바다로 날아가 떨어져 쓰레기가 되는 등의 부작용이 발생하고 있다.

특히 야생동물이 바람 빠진 풍선을 먹이로 착각해 섭취하는 사례가 빈번하게 발생하면서 생태계에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

조류가 연성 플라스틱인 풍선을 섭취할 경우 풍선이 위장 벽에 달라붙거나 기도를 막아 사망률이 40%에 육박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지난 1986년 미국 클리블랜드에서는 150만 개의 풍선 날리기 이벤트를 진행했다가 선박 프로펠러에 풍선이 엉키는 사고가 발생해 2명이 사망한 것은 물론 조류 등 많은 야생동물이 풍선을 삼켜 폐사하는 등의 사태가 발생하기도 했다.

이에 따라 영국 옥스퍼드, 카디프 등 50개 도시와 미국 뉴욕주,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스페인 지브롤터 등 해외 곳곳에서는 풍선 날리기 행사를 금지하고 있다.

이에 도는 도내 31개 시군과 산하기관의 모든 행사 시 풍선 날리기를 전면 금지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도 보조사업 및 후원 행사에 참여하는 민간단체 등도 이벤트 금지 조치에 동참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홍보를 추진해 나가는 한편 풍선 날리기 금지 조치가 전국적으로 확산할 수 있도록 환경부에 정책을 건의할 방침이다.

도 관계자는 “소망을 염원하는 의미로 개최하는 풍선 날리기 이벤트가 환경 파괴, 생태계 교란 등 심각한 부작용을 야기하는 만큼 도내에서 전면 금지될 수 있도록 시군과 산하기관 등에 협조를 당부했다”며 “앞으로도 적극적인 홍보를 통해 사회단체, 기업체, 학교 등 지역사회 전체가 동참하도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워터저널( http://www.waterjournal.co.kr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워터저널소개 | 제휴안내 | 광고안내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주)물사랑신문사 우) 138-838 서울 송파구 삼전동72-3 유림빌딩 | TEL 02-3431-016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철민국장
Copyright 2010 워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aterjournal@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