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9.16 월 09:39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 기사제보 PDF보기
자세히
> 뉴스 > 정책
     
[환경부] 이랜드와 기후변화 사회적 공익활동 추진
2019년 06월 20일 (목) 09:10:56 워터저널 webmaster@waterjournal.co.kr

[환경부] 이랜드와 기후변화 사회적 공익활동 추진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정부혁신 과제인 '참여를 통한 사회문제 해결'의 하나로 6월 19일 오후 3시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이랜드월드 및 이랜드재단과 '기후변화 에스오에스(SOS) 공익활동'의 공동 추진을 위한 협약식을 개최한다.

이번 협약식에는 조명래 환경부 장관, 최운식 이랜드월드 대표, 김욱 이랜드재단 국장이 참석한다.

이랜드그룹은 이번 협약식을 계기로 친환경 경영 실천에 적극 노력하고, 환경부와 함께 저탄소생활 실천 문화를 확산하는 사회적 공익활동을 전개할 예정이다.

이랜드월드는 전국 매장에서 사용하는 비닐봉지를 종이봉투로 바꾸고 친환경 제품 생산, 플라스틱 사용 감축, 에너지 절감 등 온실가스를 줄이기 위한 다양한 활동에 나선다.

특히, 올해 여름철에 자사 옷상표(패션브랜드)인 스파오(SPAO)를 활용하여 폭염대응을 위한 '시원한 옷차림(쿨맵시)' 공익활동을 펼친다.

이랜드재단은 폭염·한파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쪽방촌, 한부모 가정 등을 대상으로 물품 지원이나 시설 개선 등 다양한 사회적 공익활동에 참여한다. 아울러, 이랜드그룹 임직원과 매장 이용고객을 대상으로 기후변화의 심각성을 적극 알리고 저탄소생활 실천 문화 확산을 위해 힘쓸 계획이다.

이랜드그룹은 이마트, 한국공항공사에 이어 올해 환경부와 함께 기후변화 에스오에스(SOS) 공익활동에 동참하는 세 번째 기업이다.

오흔진 환경부 신기후체제대응팀장은 "기후변화로 심각해지고 있는 폭염에 대응하여 온실가스를 줄이는 행동이 필요한 때"라며, "이번 협약을 계기로 환경보호를 위해 기업이 적극 앞장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나아가 모든 국민이 기후변화를 현재 직면한 문제로 인식하며 저탄소 친환경 생활에 동참하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 워터저널( http://www.waterjournal.co.kr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워터저널소개 | 제휴안내 | 광고안내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주)물사랑신문사 우) 138-838 서울 송파구 삼전동72-3 유림빌딩 | TEL 02-3431-016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철민국장
Copyright 2010 워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aterjournal@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