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4.25 목 09:25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 기사제보 PDF보기
자세히
> 뉴스 > 정책
     
[환경부] 2020년 아·태 환경장관회의, 우리나라서 개최 확정
2019년 01월 29일 (화) 08:59:03 워터저널 webmaster@waterjournal.co.kr

[환경부] 2020년 아·태 환경장관회의, 우리나라서 개최 확정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1월 24일부터 이틀간 싱가포르 마리나베이샌즈에서 열린 제3차 아·태 환경장관회의(이하 장관회의)에서 2020년 개최 예정인 제4차 장관회의가 우리나라에서 개최된다고 밝혔다.

유엔환경계획(UNEP)이 주관하는 '아·태 환경장관회의'는 유엔환경총회의 지역별 준비회의로, 아·태지역 41개국 정부, 국제기구, 민간단체 대표 등이 모여 지역의 환경현안을 논의하고 의견을 수렴한다.

유엔환경총회는 유엔 193개 회원국 전체가 참가하여 UNEP의 사업 계획 및 예산, 주요 환경이슈를 논의하는 유엔 환경 최고 의사결정기구이다.

제4차 장관회의에는 41개국 500여 명이 참석할 것으로 예상되며, 국내 개최도시는 올해 안에 확정될 계획이다.

제4차 장관회의가 열리는 2020년은 기후변화, 생물다양성, 화학물질 관리 등 다양한 환경 분야에서 새로운 시작을 준비하는 의미 있는 해로, 2021년 파리협정체제 출범에 따른 세부이행방안, 생물다양성전략과 화학물질관리전략 수립을 위한 협의 등 중요한 논의가 이루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이틀간 열린 이번 제3차 장관회의에서는 실무회의와 장관급회의, 4개의 부대행사가 진행되었다.

조명래 장관은 아·태지역의 지속가능한 소비·생산 정책'을 주제로 한 장관급 패널토의에 참가하여 시민사회, 기업 등과 민·관 협력을 활용한 자원순환사회 구축 노력과 국가지속가능발전목표(K-SDGs) 수립 등 우리나라의 사례를 소개하였다.

아울러, '녹색경제 파트너십'(PAGE) 부대행사(한국·싱가포르·UNEP 공동개최) 개회사에서 민·관 협력을 통한 녹색사업 발굴·육성 및 녹색일자리 창출 등 우리나라의 노력을 소개하고, 아·태지역 국가의 녹색경제 전환을 계속 지원해 나갈 것임을 밝혔다.

조명래 장관은 폐회식에서 이번 회의에 참가한 41개 참가국 정부를 대표하여 개최국인 싱가포르 정부에 감사를 표하고, 2020년 개최예정인 차기 환경장관회의 개최를 수락하였다.

조명래 장관은 "이번 회의에 참가하면서 아·태지역 국가들이 우리나라의 환경지도력(리더십)에 크게 기대하고 있음을 느꼈다"라면서, "차기 장관회의는 환경분야에서 우리나라의 위상을 높이고, 우리 환경기술과 산업의 아·태지역 진출에도 도움이 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 워터저널( http://www.waterjournal.co.kr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워터저널소개 | 제휴안내 | 광고안내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주)물사랑신문사 우) 138-838 서울 송파구 삼전동72-3 유림빌딩 | TEL 02-3431-016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철민국장
Copyright 2010 워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aterjournal@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