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12.19 수 09:27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 기사제보 PDF보기
자세히
> 뉴스 > 지자체소식 | 지자체소식
     
[서울시] 한국수자원공사와 '스마트 도시홍수관리 기술' 도입
2018년 11월 22일 (목) 09:12:20 워터저널 webmaster@waterjournal.co.kr

[서울시] 한국수자원공사와 '스마트 도시홍수관리 기술' 도입 

서울시는 환경부 산하 한국수자원공사(k-water)와 22일 오전 11시 30분 '스마트 도시홍수관리 기술 공동협력 협약'을 체결한다.

양 기관은 이번 협약을 통해 적은 면적에 일시적으로 많은 비가 내리는 '국지성 집중호우'로 인한 돌발적인 도시 내 홍수 피해를 방지하는 데 협력하기로 했다.

협약의 주요 내용은 △고정밀 강우 레이더 관측 및 운영 기술 실용화 개발 △서울시 스마트 도시홍수관리 체계 구축을 위한 상호협력 △물 관련 재해 대응을 위한 공동연구 및 기술지원 등이다.

'스마트 도시홍수관리 기술'은 고정밀 수문레이더 기반의 첨단 강우관측기술과 기존의 도시 내 내수배제시설인 하수도와 홍수관리시스템을 연계한 새로운 개념의 기술이다.

고정밀 수문레이더는 기존의 대형 레이더보다 관측 범위는 작지만 보다 정밀한 관측이 가능하다.

특히 국지성 집중호우에 대해 3시간에서 최대 6시간 단위까지 예측할 수 있다.

이를 통해 국지성 집중호우를 예측해 침수 위험지역을 사전에 분석하고 해당 지역의 하수도와 빗물 펌프시설 등과 연계해 빗물을 빠르게 배출해 도시홍수 피해를 방지하는 데 활용할 수 있다.

양 기관은 연구단계의 고정밀 강우 관측 기술을 실용화해 스마트 도시홍수관리 체계를 서울시의 침수취약지역 관리에 직접 활용할 수 있도록 내년부터 시범 운영에 들어갈 예정이다.

서울시는 이번 협약을 통해 침수 피해로부터 시민의 생명과 재산을 안전하게 지키는데 기여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또한 서울시는 자체적으로 서해 및 수도권에 설치된 기상청 및 민간 강우측정 자료와 레이더를 활용해 서울 외곽의 강한 비구름 유입과 이동 경로를 추적하는 집중호우 사전예측 시스템을 개발하고 있다.

서울 외곽의 강한 비구름 유입경로 사전예측 시스템을 개발하고 관측강우량 및 레이더 영상 활용, 국지성 집중호우 시 추가 비상발령을 추진 중이다.

박원순 시장은 "기후변화로 인한 집중호우 양상의 변화로 도시의 홍수관리 문제가 더욱 중요해질 것"이라며 "서울시의 스마트 도시홍수관리 체계 구축은 서울시민에게 더욱 신뢰를 줄 것이다. 서울시는 앞으로 지속적인 협력과 기술개발을 통해 침수예측 시스템의 정확도를 향상시키고 방재역량이 강화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 워터저널( http://www.waterjournal.co.kr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워터저널소개 | 제휴안내 | 광고안내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주)물사랑신문사 우) 138-838 서울 송파구 삼전동72-3 유림빌딩 | TEL 02-3431-016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철민국장
Copyright 2010 워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aterjournal@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