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12.19 수 09:27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 기사제보 PDF보기
자세히
> 뉴스 > 지자체소식 | 지자체소식
     
[충남도] “가뭄 막자” 농업용수 확보 사업 박차
2018년 11월 20일 (화) 09:15:16 워터저널 webmaster@waterjournal.co.kr

[충남도] “가뭄 막자” 농업용수 확보 사업 박차

충남도가 내년 가뭄에 대비, 일찌감치 농업용수 확보 사업을 추진한다.

18일 도에 따르면, 도내 898개 농업용 저수지의 평균 저수율(15일 기준)은 92%로, 평년 수준(71.8%)을 훨씬 웃도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청양지역 저수지가 98.1%로 가장 높고, 금산 96%, 태안 95.9%, 아산 95.6%, 당진 95.4% 등으로 뒤를 이었다.

담수호는 간월호가 116%, 대호호 100%, 삽교호 82.3%에 달해 내년 봄 모내기 급수에는 문제가 없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그러나 내년 7∼8월 비가 내리지 않을 경우, 가을 가뭄에 시달릴 수 있어 낙관할 수만은 없는 형편이다.

올해에도 급수가 개시되는 4월 30일 기준 저수율이 100%로 농업용수 상황이 넉넉했지만, 7∼8월 50여일 동안 가뭄이 닥치며 가을 용수난을 겪어야만 했다.

이 같은 상황을 감안, 도는 최근 15개 시·군과 한국농어촌공사 12개 지사를 대상으로 가뭄 피해 취약 지역에 대한 농업용수 공급 대책을 조사했다.

이를 토대로 33개 사업을 추진키로 하고, 지난 15일 40억 원의 사업비를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사업을 구체적으로 보면, 천안 지산저수지와 논산 소중저수지 등 저수지 5곳을 대상으로 6만6천㎥ 규모의 준설을 추진한다.

또 24곳에 양수 및 급수 시설을, 3곳에 저류조를, 1곳에는 수문을 설치한다.

사업은 내년 4월까지 완료할 계획으로, 사업이 모두 완료되면 총 817㏊의 농경지에 대한 용수 공급 여건 개선이 기대된다.

박병희 도 농정국장은 “도내에서는 최근 몇 년 간 가뭄 발생으로 농업용수 공급에 많은 어려움을 겪어 왔다”며 “이번 용수 확보 대책 사업 추진은 혹시 닥칠지 모를 가뭄에 대비하기 위한 것으로, 각 사업을 조속히 완료토록 해 내년 농업용수 공급에 차질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박 국장은 또 “가뭄 극복은 용수 개발도 중요하지만, 절수 노력이 함께 이뤄져야 가능한 만큼, 논물 가두기와 집단 못자리, 간단관개 등이 필요하다”며 농업인의 협조를 당부했다.

ⓒ 워터저널( http://www.waterjournal.co.kr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워터저널소개 | 제휴안내 | 광고안내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주)물사랑신문사 우) 138-838 서울 송파구 삼전동72-3 유림빌딩 | TEL 02-3431-016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철민국장
Copyright 2010 워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aterjournal@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