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11.20 화 09:24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 기사제보 PDF보기
자세히
> 뉴스 > 글로벌 물산업 동향
     
[일본] 도시바, 미국 LNG사업 포기…ENN에 8억달러 이상 지불
2018년 11월 09일 (금) 10:09:29 워터저널 webmaster@waterjournal.co.kr

[일본] 도시바, 미국 LNG사업 포기…ENN에 8억달러 이상 지불

일본 도시바가 중국 ENN 에코놀러지(Ecology) 홀딩스사에 8억 달러 이상을 지불하고 이 사업의 일부를 인수하는 등 미국 액화천연가스(LNG) 사업에서 손을 떼기로 했다. 

이번 매각은 애널리스트들이 아시아 LNG가격은 지난 5년간 42% 폭락했고 앞으로 손해를 볼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 도시바의 철수를 자극했다. 

도시바는 이날 성명을 통해 도시바 아메리카 LNG사업부를 ENN그룹 계열사인 ENN Ecology에 1,500만 달러에 매각한다고 밝혔다.

노부아키 쿠루마 타니 도시바 사장은 기자 회견에서 "앞으로 20년간 상황이 어떻게 돌아갈지 아무도 모르기 때문에 이 프로젝트는 큰 위험을 내포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대상선은 12일 실적을 발표하면서 LNG사업을 그만둔데 대해 930억엔(8억8,000만 달러)의 혐의를 받았다. 

도시바가 프리포트 사와 거래한 연간 비용은 3억 6천만 달러를 약간 넘었는데 이는 도시바가 그 중 약 2년을 ENN에 지불하여 책임을 지고 있음을 의미한다.

"ENN에게 이것은 상대적으로 낮은 비용과 상당한 양의 미국 책을 얻을 수 있는 즉각적인 방법이다"라고 브라운은 말했다. 도시바로서는 단기 LNG사업 진출이 확실하다.

"ENN은 LNG무역 사업을 시작할 계획이라는 사실을 매우 공개적으로 밝혀 왔다.  따라서 이 책들은 그들의 포트폴리오에 기여할 것이고 일부는 중국에서 끝나지 않을 것이다.

하지만 세계 2위의 경제국인 미국과의 무역 전쟁이 벌어지고 있는 가운데 이번 합의는 미국 LNG개발 업자들에게 중국이 아직 사업을 할 수 있다는 긍정적인 신호라고 할 수 있다.

하지만 세계 2위의 경제국인 미국과의 무역 전쟁이 벌어지고 있는 가운데 이번 합의는 미국 LNG개발 업자들에게 중국이 아직 사업을 할 수 있다는 긍정적인 신호라고 할 수 있다.

도시바의 계획은 가스 연소식 복합 발전소에 사용되는 터빈의 아시아 구매자들에게 LNG공급하는 것이었다.

도쿄 클래비스 에너지 파트너(Clavis Energy Partners)인 타마미즈(Tamamiz)는 "이 회사는 아마도 발전소뿐만 아니라 연료도 판매함으로써 발전소 사업에 가치를 더하고 싶어했을 것”이라면서 "이 회사는 아마도 발전소뿐만 아니라 연료도 판매함으로써 발전소 사업에 가치를 더하고 싶어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원문보기]  

Toshiba to pay ENN more than $800 million to exit U.S. LNG business

TOKYO/SINGAPORE (Reuters) - Japan’s Toshiba Corp will exit its U.S. liquefied natural gas (LNG) business by paying China’s ENN Ecological Holdings Co more than $800 million to take over the unit as part of a plan to shed money-losing assets.

The sale is the disappointing culmination of a venture that puzzled analysts when it was announced in 2013. Asian LNG prices have plunged 42 percent in the past five years and the potential for future losses spurred Toshiba’s exit.

Under the deal, Toshiba will sell its Toshiba America LNG Corp unit to ENN Ecological, a unit of ENN Group, for $15 million, the Japanese company said in a statement on Thursday.

However, once that sale is complete, Toshiba will then make a one-off payment of $821 million to ENN to pass on its roughly $7 billion commitment, starting in 2020, to purchase 2.2 million tonnes per year of LNG over 20 years from Freeport LNG in Texas.

“The project posed a huge risk, because no one knows how the situation will be over the next 20 years,” Toshiba’s Chief Executive Officer Nobuaki Kurumatani told reporters at a press conference.

The company booked a charge of 93 billion yen ($818 million) for exiting the LNG business in its earnings it announced on Thursday.

“The deal is our second major step to expand in the overseas upstream business. We expect to get 2.2 million tonnes of relatively low-cost LNG starting in 2020 to meet growing domestic demand,” said Clarissa Zhang, public relations director of ENN Ecological. Toshiba has spent years trying to either sell the gas to power customers or offload the business.

Toshiba’s annual cost of its deal with Freeport was a bit over $360 million dollars, meaning the company is paying about two years of those costs to ENN to take the obligations, said Nicholas Browne, director of Asia-Pacific gas and LNG at Wood Mackenzie. 

“For ENN this represents a relatively low cost and immediate way to source significant U.S. volumes,” Browne said. “For Toshiba, it clearly ends their short foray in the LNG business.

“ENN has been very open that it plans to set up an LNG trading business. As such, these volumes will contribute to their portfolio and some will not end up in China.”

Still, the deal is a “positive sign for U.S. LNG developers that China is still open for business,” amid a trade war between the world’s two-biggest economies.

Toshiba stunned the market in 2013, when it decided to enter the LNG business. With no experience in shipping or the logistics of the gas and LNG business it seemed an odd fit, analysts said at the time.

Toshiba’s plan was to pitch LNG supplies as a sweetener to likely Asian buyers of its turbines used in combined cycle gas-fired power plants.

“The company probably wanted to add value to its power plant business by selling not only the power plants but also fuel, but for plant builders, it’s always better to do it all via tenders,” said Junzo Tamamizu, managing partner of Clavis Energy Partners in Tokyo.

[출처 = Topix(http://www.topix.com/wire/world/japan) / 2018년 11월 8일]

ⓒ 워터저널( http://www.waterjournal.co.kr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워터저널소개 | 제휴안내 | 광고안내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주)물사랑신문사 우) 138-838 서울 송파구 삼전동72-3 유림빌딩 | TEL 02-3431-016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철민국장
Copyright 2010 워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aterjournal@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