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10.15 월 09:21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 기사제보 PDF보기
자세히
> 뉴스 > 정책
     
[환경부] 토양ㆍ지하수 중 농약성분 실태조사 결과 발표
2018년 10월 04일 (목) 09:09:06 워터저널 webmaster@waterjournal.co.kr

[환경부] 토양ㆍ지하수 중 농약성분 실태조사 결과 발표

환경부(장관 김은경)는 토양 및 지하수를 대상으로 농약성분 실태조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발표하였다.

조사지점은 토양은 전국 농경지 토양측정망 중 110개 지점과 지난해'디클로로디페닐트리클로로에탄(이하 DDT)'가 검출된 경산·영천시 40개 지점의 농경지 등 총 150개 지점이며, 지하수는 토양시료 채취지점 인근에 위치한 62개 지점이다.

조사대상은 사용이 금지된 DDT 등 유기염소계 농약 15종과 지난해 산란계 농장에서 검출된 살충제 5종 등 총 20종이다.

토양 중 DDT 검출농도는 불검출(정량한계 미만)~2.2mg/kg 범위에 있으며 평균농도는 0.023mg/kg 수준이었고, 지하수에서는 검출되지 않았다.

캐나다 환경장관위원회(CCME)에서 농경지 안내지침으로 제시하는 0.7mg/kg을 적용할 경우, 총 150개 지점 중 2개 지점에서 이 기준을 초과하였으며, 초과하는 2개 지점의 농산물 조사를 실시한 결과, 농산물에서는 DDT가 '불검출’되어 안전한 것으로 확인되었다.

국내에서 1973년 사용이 금지된 DDT는 토양 중에서 10분의 1로 분해되는 데 약 50년이 걸리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DDT 외 14종의 유기염소계 농약은 일부지역의 토양과 지하수에서 미량 검출되었으나, 국외 토양 환경관리기준이나 세계보건기구(이하 WHO) 기준보다 훨씬 낮은 수준이었다.

토양은 클로르데인(최고 0.01mg/kg), 헵타클로르(최고 0.0052mg/kg), 엔도설판(최고 0.31mg/kg) 등 3종의 검출농도가 다른 유기염소계 농약보다 상대적으로 높은 수준을 보였으나, 국외 토양환경 관리기준과 비교하면 매우 낮은 수준이었다.

지하수는 디엘드린(최고 0.0035㎍/L), 헵타클로르(최고 0.0008㎍/L), 엔도설판(최고 0.0051㎍/L) 등 3종이 검출되었으나, WHO에서 제시한 먹는물 지침값이나 제안값보다 낮은 수준이었다.

살충제 5종 중 토양에서 비펜트린(최고 0.12mg/kg)과 플루페녹수론(최고 0.24mg/kg) 2종이 적정살포 시 토양에 잔류할 수 있는 농도 범위 이내로 검출되었고, 지하수에서는 모든 지점에서 검출되지 않았다.

홍경진 환경부 토양지하수과장은 "이번 조사결과에서 국내 토양 및 지하수 중의 농약 검출농도는 국외 환경관리기준과 농산물 안전성조사 결과를 고려할 때 문제없는 수준"이나 "앞으로도 농약성분에 대한 조사를 지속적으로 실시하고, 환경오염이 우려되는 경우에는 토양오염물질 지정, 토양오염우려기준 설정 등의 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워터저널( http://www.waterjournal.co.kr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워터저널소개 | 제휴안내 | 광고안내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주)물사랑신문사 우) 138-838 서울 송파구 삼전동72-3 유림빌딩 | TEL 02-3431-016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철민국장
Copyright 2010 워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aterjournal@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