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1.1.21 목 09:21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 기사제보 PDF보기
자세히
> 뉴스 > 기업
     
[수출입은행] 요르단 풍력발전사업에 1억2천만달러 제공
2016년 11월 24일 (목) 09:41:12 워터저널 webmaster@waterjournal.co.kr

[수출입은행] 요르단 풍력발전사업에 1억2천만달러 제공

한국수출입은행(은행장 이덕훈’)은 요르단전력공사(NEPCO)가 발주하고, 한국전력공사(이하 ‘한전’)가 수주한 ‘요르단 푸제이즈(Fujeij) 풍력발전사업(이하 ‘푸제이즈 풍력사업’)‘에 PF방식으로 총 1억2천만 달러의 금융을 제공한다고 22일 밝혔다.

PF(Project Finance)란 기존 기업금융(Corporate finance)이 기업의 신용에 기반해 여신을 제공하는 반면에 PF는 프로젝트에서 나오는 현금흐름을 주요 상환재원으로 하고 프로젝트 자체의 자산, 권리 등을 담보로 프로젝트 회사에 금융을 제공하는 방식이다.

수은은 이날 이번 프로젝트의 사업주인 한전 및 보증부 대출기관과 이 같은 내용의 사업 재원조달을 위한 금융계약서에 서명했다.

푸제이즈 풍력사업은 한국기업이 개도국에서 민자방식으론 최초로 풍력발전소를 건설하는 프로젝트로, - 요르단 암만 남쪽 150km에 위치한 푸제이즈 지역에 3.3MW급 풍력터빈 27기(높이 117m)가 설치되는 풍력발전소(89.1MW 규모)를 건설하여 20년간 소유?운영하는 BOO 방식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수은 관계자는 “이번 사업은 지난 6년간 사업 수주와 개발단계에서 재원조달, 환경, 풍황 등 다양한 이슈를 놓고 사업주인 한전과의 긴밀한 협의를 통해 정책금융기관인 수은이 장기대출을 지원한 대표적 사례다”면서 “향후 추가 해외 신재생에너지 사업 수주를 위한 교두보를 마련했다는 점에서도 그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한편 푸제이즈 풍력사업은 2018년 10월 완공될 예정으로, 수은의 대출금은 공사가 완료된 이후 18년 동안 6개월마다 원금을 분할 상환 받을 예정이다.
 

워터저널의 다른기사 보기  
ⓒ 워터저널( http://www.waterjournal.co.kr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워터저널소개 | 제휴안내 | 광고안내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주)물사랑신문사 우) 138-838 서울 송파구 삼전동72-3 유림빌딩 | TEL 02-3431-016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철민국장
Copyright 2010 워터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aterjournal@hanmail.net